숨 막혀! 폭염 시 행동요령


삐뽀삐보 폭염주의보 !!

전국 여름의 폭염은 이제 생명의 위협이 될 정도로 심각해졌습니다.

모두 안전하고 시원한 여름을 날 수 있도록 Good Job 자립생활센터에서 폭염 발생 시

주의해야 할 점과 국민행동요령을 안내해드리겠습니다.


지난 1973년부터 관측된 전국 평균 폭염일수를 살펴보면,

2018년 - 31.5일(열대야17.7일)로가장많았고,

1994년 - 31.1일(열대야17.7일),

2016년 - 22.4일(열대야10.8일)로 무더운 날씨를 기록하였습니다.


그러면 대체 이 더위를 조심하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할까요?


폭염 등 무더운 날씨에는 다음과 같은 사항에 주의하여야 합니다!!

작업장에서는 폭염 특보 발령 시, 1시간 주기10~15분 정도 규칙적으로 휴식하고, 근무시간조정하여 무더위 시간대(14시~17시)에는 옥외작업피하도록 한다.

무더운 일수록 외출 시에는 양산이나 모자 등으로 햇볕차단하고, 헐렁하고 가볍게 입도록 한다. 또한, 햇볕이 강한 12에서 17시에는 가급적 실외 활동자제하고, 특히 논·밭야외에서는 휴식하거나 시원한 에 머물도록 한다. ※ 내 주변 무더위 쉼터 확인 : 생활안전지도(앱, 웹) → 시설 → 재난안전 → 무더위쉼터

○ 갈증이 느껴지지 않아도 규칙적으로 을 마시고, 이나 카페인, 그리고 탄산이 든 음료 등을 과하게 섭취하지 않도록 한다.


영유아노약자가 있는 곳에서는 실내 온도 조절주의하고, 냉방기를 가동할 때는 실내외온도 5℃ 정도로 유지하며 환기유의하여야 한다.

○ 특히, 어린이 에 잠시라도 혼자 두지 않도록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.

○ 아울러, 무더운 날씨일수록 개인위생에 신경 쓰고, 가급적 익히거나 끓인 안전한 음식섭취식중독예방하도록 한다.



참고로, 무더위 속에서 다음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온열질환의심해 봐야 합니다.

① 갑자기 어지러움이나 두통을 느낌

갈증이 심하게 나고 입안이 바짝 마름

가슴두근거리고 호흡가빠짐

소변이 잘 나오지 않음

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, 의식있는 경우에는 시원한 장소로 옮기고 헐렁하게 하고 수분을 섭취하여야 한다. 특히, 의식없을 는 즉시 119 신고시원한 장소로 이동하여 헐렁하게 하고 시원하게 하여야 한다.





출처: 행정안전부, '숨 막히는 폭염, 온열질환에 주의하세요!'

숨 막히는 폭염, 온열질환에 주의하세요! | 행정안전부> 뉴스·소식> 보도자료> 보도자료 (mois.go.kr)

최근 게시물

전체 보기